일본에는 '실내 벚꽃놀이' 라는 것이 있다
2019-03-15 13:45:07 , 수정 : 2019-03-15 16:24:51 | 권기정 기자

[티티엘뉴스] 일본의 대표 전통 봄놀이 축제 중 하나인 ‘하나미(花見)’는 여러 사람이 모여 맛있는 먹거리와 함께 분홍빛으로 만개한 벚꽃을 즐기는 축제다. 실제로 매년 봄이 되면 ‘하나미’를 경험하기 위해 많은 여행객들이 일본에 몰려든다.

 


그러나 일본에서 새로운 풍속도가 생겨나고 있다. 벚꽃놀이를 즐기기 위해 번잡한 군중 속을 헤매는 대신 호텔, 식당, 스파 등에서 보다 편안하게 벚꽃 분위기를 즐기기 원하는 사람들의 니즈가 반영된 트렌드이다. 바로 실내에서 벚꽃을 즐기는 '실내 벚꽃놀이’가 그것이다. 실내 벚꽃놀이(에어하나미, エア花見)란 실제 벚꽃 대신 사진, 영상, 조화, 음식 등으로 새 봄을 즐기는 것이다.

 

이같은 트렌드로 일본 호텔 업계에서는 벚꽃을 테마로 한 ‘애프터눈티’와 ‘스파’, ‘호텔룸’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곳들이 늘어나는 추세다. 우리에게 익숙한 '호캉스'와 비슷한 그것이다.

 

호텔스닷컴에서는 역시 실내 벚꽃놀이를 즐길 수 있는 일본 지역 숙박을 합리적인 가격에 제공하는 ‘일본 호텔 특가 상품’ 프로모션을 실시한다. 이번 프로모션을 이용하면 실내 벚꽃놀이를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숙박 특가 상품은 물론, 도쿄, 오사카, 후쿠오카 등에 위치한 호텔들을 할인된 가격에 만나볼 수 있다.

 

이와 관련해 호텔스닷컴 김상범 대표이사는 “벚꽃 여행은 한국인들에게 사실상 연례행사로 여겨질만큼 인기있는 국민 여행 테마 중 하나”라며, “수많은 인파가 자아내는 들뜬 분위기 속에서 만개한 벚꽃을 즐기는 것도 좋지만, 한번쯤은 최근 트렌드로 떠오르는 ‘실내 벚꽃놀이’를 통해 색다르게 벚꽃을 감상해보는 것도 좋은 추억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 호텔스닷컴 추천 실내 벚꽃놀이 일본 추천 호텔

 
1. 안다즈 도쿄 토라노몬 힐스 - 컨셉트 바이 하얏트, 도쿄 (Andaz Tokyo Toranomon Hills - a concept by Hyatt)

벚꽃 정원에서 즐기는 애프터눈티는 어떤 느낌일까. 안다스 도쿄 토라노몬 힐스는 봄을 맞이해 지상 250m에 달하는 옥상 바를 화려한 벚꽃 정원으로 탈바꿈시켰다. 기존 이용객들의 성원에 힘입어 올해 또다시 마련된 이 패키지는 교토산 채소, 벚꽃 풍미를 가미한 해산물 및 렐리시와 더불어 벚꽃을 테마로 한 몽블랑 케이크, 치즈 타르트, 마카롱 등의 디저트를 제공한다. 안다즈 도쿄 토라노몬 힐스의 벚꽃 테마 패키지는 3 월 29일부터 31 일, 4 월 5일부터 7 일,  4 월 12일부터 14 일까지 제공된다.
 

 

2. 호텔 한큐 인터내셔널, 오사카 (Hotel Hankyu International)

‘먹스타그램’이 중요한 여행객이라면 호텔 한큐 인터내셔널 2층에 위치한 파테르 티 라운지에서 제공하는 벚꽃 파르페를 놓칠 수 없다. 같은 층에 위치한 ‘세레스 바’에서는 우아한 벚꽃 칵테일까지 만나볼 수 있다. 화이트 와인과 달콤한 벚꽃 주류로 만든 이 칵테일 또한 먹기에는 아까운 비주얼을 가지고 있으니, 시각은 물론 미각까지 즐거운 벚꽃 놀이를 원한다면 호텔 한큐 인터내셔널로 향해보자.

 


3. 호텔 카미노유 온센, 카이 (Hotel Kaminoyu Onsen)

호텔 카미노유 온센에서는 그림 같은 노천탕에서 반신욕을 즐기며 벚꽃을 감상할 수 있다. 100 그루의 벚꽃나무가 만발한 이 호텔의 정원은 다른 계절보다 봄철에 더욱 더 멋진 광경을 선사한다. 특히 다양한 노천 옵션을 제공하는만큼 가족, 친구, 커플 여행객 모두에게 두루 어울리는 점도 매력 포인트다.

 


4. 파크 호텔 도쿄, 도쿄 (Park Hotel Tokyo)

파크 호텔 도쿄의 ‘벚꽃룸’은 벚꽃이 만개한 진 풍경을 이름 그대로 객실 안에서 만날 수 있다. 일본인 아티스트 히로코 오타케(Hiroko Otake)가 디자인한 벚꽃룸은 봄 한철 흐드러지게 폈다가 지는 벚꽃의 아름다움을 잘 담아냈다. 나비를 연상하게 하는 꽃잎들과 고독히 놓인 벚나무가 객실에 발을 들여놓는 순간부터 여행객을 사로잡는다.

 


5. 샹그릴라 호텔 도쿄, 도쿄 (Shangri-La Hotel, Tokyo)

샹그릴라 호텔 도쿄에서는 두 눈뿐만 아니라 온몸이 황홀한 벚꽃 놀이를 즐길 수 있다. 호텔 내 치 스파(CHI Spa)에서는 정통 일본식 트리트먼트 서비스 외에도 벚꽃 에센셜 오일을 사용하는 영양 목욕 스크럽, 파라핀 랩, 사우나 및 편안한 마사지로 지친 심신을 달랠 수 있다. 벚꽃 테마의 스파 트리트먼트는 3월 1 일부터 5월 31일까지 이용가능하다.

 


6. 야수라기노 베테이 쉬키테이, 후지요시다 (Yasuragino Bettei Shikitei)

벚꽃놀이에서 빠질 수 없는 ‘인생샷’을 찍고자 하는 여행객이라면 야수라기노 베테이 쉬키테이의 ‘벚꽃 잔디’는 어떨까. 매년 4월 하순부터 5월 초순에 일명 ‘시바 사쿠라’로 알려진 밝은 분홍빛 이끼가 후지산 부근에 피어난다. 새하얀 눈이 덮인 후지산의 산봉우리와 대조되는 이 아름다운 분홍빛 들판을 만나볼 수 있는 야수라기노 베테이 쉬키테이는 인생샷과 편안한 휴식, 두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는 장소로 더없이 완벽한 곳이다.

 


7. 소와카, 교토 (Sowaka)

밤에 즐기는 벚꽃놀이는 낮과는 또다른 분위기와 느낌을 선사한다. 소와카는 교토에서 가장 오래된 정원인 마루야마 공원(Maruyama Goen)과 도보 20분거리에 위치하고 있다. 마루야마 공원을 밤에 찾는다면 화려한 조명을 받는 800그루의 벚꽃 나무들이 만개해있는 이색적인 장관을 만나볼 수 있다.

 

사진 : 호텔스닷컴


권기정 기자 john@ttlnews.com

관련기사
이전 기사  타이완에 숨은 힐링 명소, 탁야소옥(卓也小屋)
다음 기사  [티티엘TV]첫인상부터 기분 좋은 인터콘티넨탈 푸꾸옥 롱비치 리조트